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독서삼매경 :::


31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요나단
Subject   2011-10-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


내 자신이 누구인지 나조차도 한 번도 제대로 알지 못했던 것 같다.
21쪽

아무것도 볼 수 없지만 분명 그것은 거기에 존재하고 있다.
안개 때문에 산봉우리는 볼 수 없지만, 그것은 거기에 존재한다.
32쪽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슬리퍼를 신고 산티아고로 가는 것이 아니라,
산티아고가 길이가 7마일이나 되는 장화를 신고 나에게로 오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33쪽

길을 떠난 이후로 내 안에 있는 닳아빠진 고정관념들이
천천히 무너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마치 내 배낭처럼 점점 융통성이 생긴다.
45쪽

인생도 초반에는 이해할 수 없다.
느긋하게 등을 기대고 앉으면 갑자기 중요한 것들을 깨닫게 된다.
63쪽

유머라는 건 공격성이 확대되는 것을 막는 일과 다를 게 하나 없다.
누군가 가슴으로 웃는다면 그것은 '나는 위험한 사람이 아닙니다'라는 뜻이다.
63쪽

우리가 누리는 어떤 것들은 공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88쪽

삶의 기쁨이란, 아마도 개의치 않는 것에서 오는 것이 아닐까?
기대할 것도 없고 두려워할 것도 없는.
95쪽

그녀는 매일매일의 순례의 날을 한 사람에게 바친다고 한다.
내일은 나에게 바치겠다고 그녀가 그 자리에서 결정했다.
(이태훈 주, 하루하루의 삶을 누군가를 위해 바치는 것은 신성하다.)
97쪽

나는 매일 매일 순례 여행을 새롭게 시작한다.
하나의 여행이 아니라 매번 짧은 여행을 떠나는 느낌이다.
날마다 나에게 새롭게 동기를 부여해야 한다.
119쪽

나도 꼭 파헤쳐진 공사 현장 같다.
뭔가를 잘라내고, 또 뭔가를 새로 지으려 한다.
122쪽

계속 걸어라.
나는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이 견딜 수 있다.
129쪽

친구여, 사람은 자신의 한계를 한 번쯤 의식적으로 뛰어넘어야 한다네.
139쪽

한 친구가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의심해선 안 돼! 네 인생을 그냥 하나님께 맡겨야 돼.
어떻게든 그는 모든 문제를 신비한 그만의 방식으로만 해결하지."
141쪽

꺠닫기를 원하는 사람은, 먼저 그 완전한 반대를 경험해야 한다. 암흑.
나는 나의 어두운 부분을 정확히 관찰해야 한다.
나의 밤은 어떤 모습인가? 거기서 나는 무엇을 보는가?
150쪽

나는 나의 그늘과 만나야 한다.
151쪽

남의 말을 엿듣는 사람은 자신의 험담도 듣기 마련이다.
158쪽

포기하지 마라, 너는 벌써 길의 반에 와 있다.
185쪽

나의 약점이 나의 강점이다.
218쪽

믿음을 가져요. 당신을 믿고 신을 믿어보세요.
그가 당신에게 바라는 것은 하나밖에 없어요.
당신의 믿음.
230쪽

내가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아무것도 표현하지 않아도
나는 항상 거기에 존재한다.
길 위에서 나는 항상 한 가지와 맞닥뜨린다.
그건 바로 '나'다.
250쪽

순례를 하는 동안 과연 고통이란 무엇일까 끊임없이 물었었다.
결국 고통이란 '이해하지 못함'이다.
이해하지 못한다면 믿음을 가져야 한다.
고통이란 결국 우리의 자세에 달려 있다.
258쪽

당신은 벌써 여기까지 왔어요. 끈기가 없다니!
263쪽

이제부터 나는 스스로를 새 자동차처럼 취급하겠다.
품질이 보장되어 있으므로 그것을 기본적으로 신뢰한다.
그러나 만의 하나 고장이 날 것에 대비해
가끔은 정비소에서 체크를 해야 한다.
284쪽

지구 도처에 천국이 깔려 있다.
349쪽

창조자는 우리를 공중에 던진다.
그리고 결국에는 놀랍게도 우리를 다시 붙잡는다.
... 그 메시지는 다음과 같다.
'너를 던지는 사람을 믿어라.
그는 너를 사랑하고 전혀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너를 다시 붙잡아줄 것이기 때문이다.'
363쪽 (책의 마지막 글)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1.03.21 - 20:03
LAST UPDATE: 2012.01.04 - 10:46

125.178.192.8 - Mozilla/4.0 (compatible; MSIE 8.0; Windows NT 6.0; Trident/4.0; chromeframe/16.0.912.63; SLCC1; .NET CLR 2.0.50727; .NET CLR 3.5.30729; .NET CLR 3.0.30618; InfoPath.2; .NET4.0C)


 이전글 2011-14-사막의 꽃
 다음글 학대받는 아이들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1Simple view<독서후기> 노란 불빛의 서점 요나단 2016.09.22 979 10
30Simple view<독서후기> 나는 고흐의 자연을 다시 본다 요나단 2016.09.22 459 16
29Simple view<독서후기> 채링크로스 84번지 요나단 2016.09.22 392 20
28Simple view<독서후기>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요나단 2016.09.22 439 18
27Simple view2012-113-빅 픽처 요나단 2012.11.06 830 78
26Simple view2006-비둘기 요나단 2012.01.04 862 92
25Simple view황금물고기 요나단 2011.07.11 972 97
24Simple view2011-12-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요나단 2011.07.04 1291 124
23Simple view2011-36-책도둑1(마커스 주삭) 요나단 2011.06.25 1050 130
22Simple view2011-27-일상을 걷는 영성(류호준) 요나단 2011.06.06 12195 12
21Simple view2011-01-끝에서 시작되다 요나단 2011.06.01 1460 103
20Simple view2011-25-남한산성(김훈) 요나단 2011.06.01 1143 131
19Simple view2011-18-미스터 핍 요나단 2011.05.31 1970 123
18Simple view2011-15-하우스 키핑 요나단 2011.05.26 1124 129
17Simple view2011-14-사막의 꽃 요나단 2011.04.09 1044 125
16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2011-10-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 요나단 2011.03.21 1270 123
15Simple view학대받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1196 120
14Simple view늦은 밤, 잠못드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1149 109
13Simple view2011-09-DID로 세상을 이겨라 요나단 2011.03.02 1170 123
12Simple view2011-08-증언(김길 목사님) 요나단 2011.02.28 982 114
11Simple view마음과 마음이 이어질 때(친밀감에 대하여) 요나단 2011.02.25 1365 258
102011-02-16_14-16-59_523.jpg [537 KB] 다운받기Simple view2011-03-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요나단 2011.02.25 1117 118
9Simple view2011-42-잘되는 나(조엘 오스틴) 요나단 2011.02.25 1053 140
82011-02-22_11-32-07_499.jpg [467 KB] 다운받기Simple view전승기념탑의 의미(더불어 숲-신영복) 요나단 2011.02.25 1272 144
7Simple view2011-04-출애굽기 탐험 요나단 2011.02.25 983 127
6Simple view2011-07-아버지의 웃음 요나단 2011.02.25 1071 128
5Simple view2010-28-연을 쫓는 아이 요나단 2010.08.11 1461 126
4Simple view2011-32-발효된 청춘-산울림 산문집(이제야 보이네... 요나단 2010.07.05 1927 170
3Simple view2010-38-세상의 그늘에서 행복을 보다 요나단 2010.06.29 1137 165
2Simple view시대적 아픔이 별처럼 쏟아지는 황순원의 별 요나단 2009.08.12 1166 152
1Simple view몽고메리의 사랑의 유산-최고의 카타르시스, 끝없... 요나단 2009.07.30 1165 154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