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독서삼매경 :::


31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요나단
Subject   2011-18-미스터 핍


모두가 그를 퉁방울눈이라 불렀다. 내가 말라깽이 열세 살이었던 시절, 나는 그가 자신의 별명에 대해 알고 있으면서도 전혀 개의치 않는다고 생각했다. 그의 눈은 앞을 쳐다보는 데만 열중하고 있어 맨발의 우리들이 있는 것도 알아채지 못했다.

  그는 지독하게 고통스러운 일을 목격한 후 그 일을 잊을 수 없어 하는 사람처럼 보였다. 큼직한 머리에 박힌 그의 커다란 눈은 어느 누구보다 튀어나와 있어, 마치 눈 스스로 얼굴 밖으로 빠져 나가고 싶어하는 듯 보였다. 그의 그런 눈을 보고 있자면 집을 재빨리 뛰쳐나오려다 그만 뒷덜미가 잡힌 사람의 모습이 떠올랐다. (7)

 퉁방울눈은 부인이 탄 수레에 노끈을 매어 끌고 다녔다. 퉁방울눈 부인은 얼음 여왕처럼 보였다. ...  오후 2시30분이 되면 앵무새들은 나무 그늘에 앉아 삼분의 일쯤 더 길어진 사람의 그림자를 내려다보았다. 행렬을 이룬 사람들은 퉁방울눈과 퉁방울눈 부인 두 사람뿐이었지만 이들은 마치 행진을 하듯 돌아다녔다. (8)

  어린아이들은 기회를 틈타 그 뒤를 따라다녔다. 어른들은 일부러 다른 곳을 쳐다보곤 했는데, 썩어가는 파파야 나무 위를 오가는 개미 떼를 쳐다보는 게 차라리 낫다고 생각하는 듯했다. (9)

전쟁에 관한 소식은 ‘아마도’와 ‘그렇게 들었다’는 말과 함께 단편적으로 전해졌다. .. 소문이란 그것을 믿을지 믿지 않을지를 듣는 사람이 알아서 선택해야 하는 게 아니던가. (19)

“난 이곳이 너희들의 앞날을 환히 비쳐줄 빛의 장소가 되기를 바란다.” 그는 우리가 이 말을 이해하도록 잠깐 여유를 두었다. (29)

내가 너희들에게 말할 수 있는 진실은 우리가 배워야 할 모든 것은 너희들과 나 사이에 있다는 사실이다. (32)

열대 지방에서는 밤이 빠르게 다가온다. 지나간 낮의 흔적을 더듬어 볼 여유도 없이 순식간에 어둠에 묻히는 것이다. 야위고 추레해 보이던 개들이 어느새 검은 그림자로 바뀌어 있곤 했다. (38)

그래서 그날 밤 자리에 누웠을 때 어둠 속에서 나는 아버지가 행복한 분이셨냐고 엄마에게 여쭤보았다. 엄마가 말씀하셨다. “정작 그래야 할 때에는 안 그러셨지. 그러나 술만 들어가면 늘 즐거워하셨지.” (42)

그때쯤 나는 이 책에서 대장간의 중요성을 이해하게 되었다. 대장간은 고향 같은 곳이었다. 대장간은 하나의 삶을 형성해온 모든 것을 아우르는 장소였다. 나에게 있어 그것은 밀림의 오솔길이었고, 우리를 내려다보며 우뚝 서 있는 산이었고, 이따금 우리에게서 멀찍이 달아나곤 하는 바다였고, 검둥이가 내장을 드러내고 죽은 것을 본 이후 내 콧구멍에서 떠나지 않는 비릿한 피냄새였다. 그리고 그것은 뜨거운 햇볕이었다. 그것은 우리가 먹는 과일이었고, 생선이었고, 견과류였다. 밤이면 들려오는 술주정꾼의 고함소리였다. 그것은 임시 변소의 구린 냄새였다. 그리고 때론 바다처럼 우리에게서 멀리 떠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는 듯 보이는 키 큰 나무들이었다. 그것은 밀림이었고, 우리가 얼마나 작고 얼마나 보잘것없는 존재인지 잊지 않게 해주는 밀림 속 거대한 나무들이었고, 그 나무들이 햇빛을 향한 욕망으로 뻗어 올라 하늘을 가린 풍경이었다. 그것은 개울물에서 빨래를 하는 여인네들의 웃음소리였고, 몰래 자신의 누더기를 빠는 소녀를 발견하고는 농담을 걸고 놀리며 즐거워하는 여자들의 목소리였다. 게다가 그것은 두려움이자 상실감이었다. (80)

“얘들아, 마지막으로 한 가지만 더 말하고, 이야기를 마치도록 하마. 파란색은 하늘에 속해 있어. 그러니 도난당할 위험이 없어. 그래서 선교사들이 이 섬에 처음으로 교회를 세울 때 창문을 파란색으로 만들었단다.” (88)

길버트의 삼촌은 바다에서 일하느라 검게 그을린 피부에 드럼통처럼 살찐 거구였는데, 우리에게 ‘깨진 꿈’에 대해 이야기해 주었다. 그는 깨진 꿈을 가장 잘 찾을 수 있는 곳은 선창이라고 말햇다. “눈을 뜨고 입을 벌린 채 죽은 생선들을 한번 보세요. 그 생선들은 자기들이 바다에 있지 않다는 사실도, 다시 바다로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도 전혀 알지 못할 겁니다.” (89)

절대 잃어버리지 않고 영원히 자기 것인 줄 알았던 것을 잃게 될 때가 있지. 그게 한낱 발톱이라 하더라도 말이야. (101)

입고 있던 단 한 벌의 옷을 빨고 나면 우리는 옷이 햇볕에 마르기를 기다리며 벌거벗은 채 앉아 있어야 했다. (196)

작은 가지 하나가 나무 꼭대기에서 툭 하고 부러지며 떨어져 내렸으나 아무도 거기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다만 그 나뭇가지는 우리에게 무슨 말이든 해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주었다. (201)

우리는 부스럭대는 소리조차 내지 않았다. 우리는 잽싸게 다가오는 고양이 발걸음소리가 들릴까 봐 가슴을 졸이며 귀를 기울이는 쥐였다. (209)

동틀 무렵이면 ... 그 시간에는 세상은 회색빛이고 더욱 천천히 움직인다. 바닷새들조차 자신의 생각에 심취해 있다. (219)

마틸다. 책을 읽는 척하는 건 불가능해. 눈을 보면 책을 읽고 있는지 다른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있거든. 숨소리를 들어봐도 알 수 있지. 책에 몰입하면 숨 쉬는 것도 잊어버리곤 하니까. 만약 집에 불이 난다 해도 책에 심취한 사람은 벽지에 불길이 일 때까지 책에서 눈을 들지 않을 거야. 마틸다. 나에게 <위대한 유산>은 그런 책이란다. 그 책으로 인해 내 인생이 바뀌었지. (211)

내가 그 애를 깨우려는데 엄마가 그러지 말라고 했다. 그 애가 꿈을 꾸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것이었다. 꿈은 자기만의 것이라고 엄마가 말했다. (261)

꿈은 예민한 것이다. 그래서 가혹한 말 한마디만으로도 말라 죽어 버린다. (269)

사랑하는 사이라 하더라도 삶의 어느 부분은 공통되지 않기 마련이다. (322)

우리는 젊었어요. 그땐 모두가 젊은 줄 알았어요. 그게 바로 늙어가는 사람들의 가장 큰 불만거리죠. 젊은 사람들만 보려고 해선 안 돼요. 주위에 홀로 남겨진 사람이 있지는 않은지, 자신이 젊어서 젊은 사람만 보이는 건 아닌지 생각해봐야 해요. (333)

이제 난 지난 일에서 완전히 벗어났어요. 모든 일은 다리 밑을 흐르는 물처럼 지나가게 마련이죠. 또 목전에 해결해야 할 문제도 있고 해서. (334)

아빠는 텔레비전을 향해 야유했고, 손가락질 했고, 화를 냈다. (335)

언젠가 와츠 씨가 침묵은 당신이 태어나서 처음 배운 언어였다고 우리 아이들에게 말해주었던 기억이 났다. (335)

담팔수 꽃들이 자신의 아름다운을 칭찬해주기를 기다리며 피어 있고 개들이 자기가 짖는 소리를 들어줄 청중을 찾으며 거리를 배회하고 있던 걸 제외하면 생명체라곤 보이지 않는 텅 빈 곳이었다. (336)

우리는 우리에게 보이는 것만을 본다. (340)

그는 무엇이든 필요한 존재가 되었다. ... 레드스킨 군대가 목숨을 요구하자 와츠 씨는 자신의 목숨마저 내주었다. (341)

나는, 두 볼에 켜켜이 슬픔을 간직하고 색색의 터번을 두른 조용한 인도 남자들로 가득 한 벤치를 지나 걸어갔다. (346)

가라. 떠나라. 그리하여 자신을 새롭게 만들어라.
강은 이 질척질척한 세계를 벗어나는 길을 제시하며 흐르고 있었다. (347)

그러나 나는 안타깝게도 새로운 자료를 갖고 오지 못했다. 내가 힘겹게 끌고 온 것은 이 울적함뿐이었다. 그것은 나의 내면 깊숙한 곳에, 내 뼛속 깊이 들어앉아 있다 마치 나쁜 날씨처럼 순식간에 나를 엄습해왔다. (350)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1.05.31 - 17:27
LAST UPDATE: 2012.01.04 - 10:45

125.178.192.8 - Mozilla/4.0 (compatible; MSIE 8.0; Windows NT 6.0; Trident/4.0; chromeframe/16.0.912.63; SLCC1; .NET CLR 2.0.50727; .NET CLR 3.5.30729; .NET CLR 3.0.30618; InfoPath.2; .NET4.0C)


 이전글 2011-25-남한산성(김훈)
 다음글 2011-15-하우스 키핑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1Simple view<독서후기> 노란 불빛의 서점 요나단 2016.09.22 438 6
30Simple view<독서후기> 나는 고흐의 자연을 다시 본다 요나단 2016.09.22 110 13
29Simple view<독서후기> 채링크로스 84번지 요나단 2016.09.22 132 11
28Simple view<독서후기>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요나단 2016.09.22 120 13
27Simple view2012-113-빅 픽처 요나단 2012.11.06 538 74
26Simple view2006-비둘기 요나단 2012.01.04 580 91
25Simple view황금물고기 요나단 2011.07.11 645 97
24Simple view2011-12-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요나단 2011.07.04 743 120
23Simple view2011-36-책도둑1(마커스 주삭) 요나단 2011.06.25 675 118
22Simple view2011-27-일상을 걷는 영성(류호준) 요나단 2011.06.06 11737 11
21Simple view2011-01-끝에서 시작되다 요나단 2011.06.01 1173 101
20Simple view2011-25-남한산성(김훈) 요나단 2011.06.01 683 124
19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2011-18-미스터 핍 요나단 2011.05.31 1511 119
18Simple view2011-15-하우스 키핑 요나단 2011.05.26 711 128
17Simple view2011-14-사막의 꽃 요나단 2011.04.09 689 124
16Simple view2011-10-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 요나단 2011.03.21 702 121
15Simple view학대받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728 120
14Simple view늦은 밤, 잠못드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704 107
13Simple view2011-09-DID로 세상을 이겨라 요나단 2011.03.02 729 119
12Simple view2011-08-증언(김길 목사님) 요나단 2011.02.28 688 111
11Simple view마음과 마음이 이어질 때(친밀감에 대하여) 요나단 2011.02.25 897 256
102011-02-16_14-16-59_523.jpg [537 KB] 다운받기Simple view2011-03-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요나단 2011.02.25 721 117
9Simple view2011-42-잘되는 나(조엘 오스틴) 요나단 2011.02.25 737 137
82011-02-22_11-32-07_499.jpg [467 KB] 다운받기Simple view전승기념탑의 의미(더불어 숲-신영복) 요나단 2011.02.25 956 144
7Simple view2011-04-출애굽기 탐험 요나단 2011.02.25 672 126
6Simple view2011-07-아버지의 웃음 요나단 2011.02.25 818 128
5Simple view2010-28-연을 쫓는 아이 요나단 2010.08.11 1047 124
4Simple view2011-32-발효된 청춘-산울림 산문집(이제야 보이네... 요나단 2010.07.05 1498 167
3Simple view2010-38-세상의 그늘에서 행복을 보다 요나단 2010.06.29 724 163
2Simple view시대적 아픔이 별처럼 쏟아지는 황순원의 별 요나단 2009.08.12 828 151
1Simple view몽고메리의 사랑의 유산-최고의 카타르시스, 끝없... 요나단 2009.07.30 817 153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