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독서삼매경 :::


31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요나단
Subject   2006-비둘기


8쪽
결혼 생활이 무엇인지 잘 상상이 되지 않았지만 마침내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는 단조로운 평화를 맛볼 수 있으리라는 기대 때문이었다. 그것이야말로 그가 늘 꿈꾸어 왔던 것이었다.

그런 모든 불상사를 겪고 나자 조나단 노엘은 사람들은 절대로 믿을 수 없다는 것과, 그들을 멀리 해야만 평화롭게 살 수 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었다.

13쪽
그 작은 방은 저녁에 그가 돌아오면 그의 체온을 따스하게 해주었고, 포근하게 감싸 주었으며, 그가 필요로 할 때는 영혼과 실체로서 항상 그의 곁에 있어 주었고, 결코 그를 버리지 않았다.

49쪽
경비원이 스핑크스와 같다는 생각이었다. 뭔가 행동으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지 않고, 다만 서 있음으로 해서 역할을 다하는 의미에서 그랬다.

59쪽
조나단은 9시 정각에 근무를 시작해야 했지만, 그 거지는 10시나 11시에 모습을 나타내곤 했었다. 조나단이 뻣뻣한 자세로 서 있어야 되는 반면, 그는 골판지 가장자리에 방자하게 앉아서 담배를 피워 물고 했다.

그래도 거지는 한 번도 골치 아픈 표정을 짓는 일이 없었고, 모자가 텅 비어 있어도 마찬가지였으며, 무슨 고통을 받고 있다든지, 두려워한다든지, 지겨워하는 구석도 전혀 보이지 않았다.

62쪽
남들이 다 지켜보는 자리에서 엉덩이를 까고, 용변을 볼 수밖에 없는 사정보다 더 비참한 일이 그의 생각으로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었다. 밑으로 끌어내린 바지춤과 쭈그리고 앉아 있는 자세와 어쩔 수 없이 망측하게 벗고 있는 것보다 더 굴욕적인 것은 정말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었다.

부득이하게 용변! 그 말 자체가 이미 모든 괴로움을 다 말해 주고 있었다.

68쪽
그것은 분명히 두려움이었다. 잠들어 있는 거지를 보고 있던 그의 몸이 부들부들 떨리고 무서웠다. 자기도 벤치에 누워 있는 그 폐인처럼 되어 버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엄청난 두려움에 휩싸였다. 빈털터리가 되고, 저런 밑바닥 인생이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할지에 대한 의문도 생겼다.
69쪽
조나단, 넌 올해 말이 되기도 전에 다 떨어진 누더기 옷을 걸치고 공원 벤치에 누워 있게 될 거야.

89쪽
정말 그 뜨겁고 지겹게 짓눌러서 숨막힐 것 같은 비둘기빛 청회색이 하늘을 향해 쏘고 싶었다. 그렇게 하여 하늘이 산산조각으로 부서져서 납처럼 무거운 캡슐 같은 세상을 부서뜨리고, 붕괴하고, 추락하여 저 흉측스럽고, 지겹고, 시끄럽고, 악취 나는 모든 것들을 다 으스러뜨려 묻어 버릴 수 있게 하고 싶었다.

90쪽
그 모든 것의 잠새성은 <만약에 할 수만 있다면 진정으로 해보고 싶다>라는 가정에 묶여 있을 뿐이고, 조나단은 마음속으로 여러 가지 잡다하게 끔찍한 생각들을 하면서도, 그와 동시에 자신이 그런 짓을 절대로 할 수 없으리라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 그는 행동하는 사람이 아니었다. 참아내는 사람이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2.01.04 - 10:56

125.178.192.8 - Mozilla/4.0 (compatible; MSIE 8.0; Windows NT 6.0; Trident/4.0; chromeframe/16.0.912.63; SLCC1; .NET CLR 2.0.50727; .NET CLR 3.5.30729; .NET CLR 3.0.30618; InfoPath.2; .NET4.0C)


 이전글 2012-113-빅 픽처
 다음글 황금물고기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1Simple view<독서후기> 노란 불빛의 서점 요나단 2016.09.22 430 5
30Simple view<독서후기> 나는 고흐의 자연을 다시 본다 요나단 2016.09.22 100 11
29Simple view<독서후기> 채링크로스 84번지 요나단 2016.09.22 122 9
28Simple view<독서후기>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요나단 2016.09.22 111 12
27Simple view2012-113-빅 픽처 요나단 2012.11.06 532 74
26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2006-비둘기 요나단 2012.01.04 572 89
25Simple view황금물고기 요나단 2011.07.11 637 97
24Simple view2011-12-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요나단 2011.07.04 704 117
23Simple view2011-36-책도둑1(마커스 주삭) 요나단 2011.06.25 666 117
22Simple view2011-27-일상을 걷는 영성(류호준) 요나단 2011.06.06 11710 11
21Simple view2011-01-끝에서 시작되다 요나단 2011.06.01 1153 100
20Simple view2011-25-남한산성(김훈) 요나단 2011.06.01 676 124
19Simple view2011-18-미스터 핍 요나단 2011.05.31 1482 118
18Simple view2011-15-하우스 키핑 요나단 2011.05.26 690 127
17Simple view2011-14-사막의 꽃 요나단 2011.04.09 668 122
16Simple view2011-10-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 요나단 2011.03.21 682 121
15Simple view학대받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718 120
14Simple view늦은 밤, 잠못드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697 106
13Simple view2011-09-DID로 세상을 이겨라 요나단 2011.03.02 705 116
12Simple view2011-08-증언(김길 목사님) 요나단 2011.02.28 670 110
11Simple view마음과 마음이 이어질 때(친밀감에 대하여) 요나단 2011.02.25 888 252
102011-02-16_14-16-59_523.jpg [537 KB] 다운받기Simple view2011-03-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요나단 2011.02.25 712 117
9Simple view2011-42-잘되는 나(조엘 오스틴) 요나단 2011.02.25 714 133
82011-02-22_11-32-07_499.jpg [467 KB] 다운받기Simple view전승기념탑의 의미(더불어 숲-신영복) 요나단 2011.02.25 945 141
7Simple view2011-04-출애굽기 탐험 요나단 2011.02.25 664 126
6Simple view2011-07-아버지의 웃음 요나단 2011.02.25 804 126
5Simple view2010-28-연을 쫓는 아이 요나단 2010.08.11 1028 122
4Simple view2011-32-발효된 청춘-산울림 산문집(이제야 보이네... 요나단 2010.07.05 1483 166
3Simple view2010-38-세상의 그늘에서 행복을 보다 요나단 2010.06.29 701 163
2Simple view시대적 아픔이 별처럼 쏟아지는 황순원의 별 요나단 2009.08.12 816 151
1Simple view몽고메리의 사랑의 유산-최고의 카타르시스, 끝없... 요나단 2009.07.30 804 152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