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독서삼매경 :::


31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요나단
Subject   <독서후기> 노란 불빛의 서점
글쓴 이 : 루이스 버즈비
옮긴 이 : 정신아
펴낸 이 : 문학동네
총 쪽수 : 293

한 줄로 제목을 만든다면 :
한 탐서주의자의 광활하고 따뜻한, 서점과 책과 출판과 작가에 관한 이야기


책 읽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무심하게 지나갈 수 없는 제목의 책들이 있다. 바로 책 그 자체 또는 책을 품고 있는 서점에 관한 책들이다.

책돌이 책순이들은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것처럼, 서점을 그냥 지나치지 못한다. 여기 <노란 불빛의 서점> 저자 역시 그러했는데, 그는 아예 책방 점원으로 취직을 해 버렸다. 그는 운명적으로 책과 떨어질 수 없는 사람이 되었다.

그리고 중년이 훌쩍 넘어선 지금에도 산티아고 순례자들처럼 경건하게 서점 순례를 하며 다양한 서점들의 노란 불빛에 취하고 비틀거린다. 이 책은 그 노동의 집약체, 과거와 현재를 잇는 책과 작가들에 관한 뒷이야기이다.


그래서 이 책의 정체성은 딱히 무어라고 꼬집어 말하기가 어렵다. 역자도 후기에서 여러 장르가 한데 어우러져 읽을수록 흥미를 더한다고 했다. 평범한 일기처럼 시작한 소소한 에피소드는 어느새 탐서주의자가 된 주인공의 성장소설로 탈바꿈하고, 나아가 출판 비즈니스의 숨겨진 역사를 소설보다 더 재미있게 풀어놓기도 한다.

특히 이 책은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즈』가 금서로 지정되는 가운데 어떻게 출간되고 독자들에게까지 나누어지는지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이끌어 간다. 그러나 이 책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은은하고 따뜻한 책방의 이미지, 서점에 대한 자신의 회고담이다. 탐서주의자. 책사랑꾼, 책돌이 저자의 책에 대한 사랑 이야기이다.

후기를 쓰는 나 역시, 청년 시절엔 밥을 굶으면서 서점만 보이면 들어가 책을 사곤 했다. 책을 산다는 것은, 책을 만든 저자에 대한 위로와 격려이다. 책 한 권이 만들어지기까지 작가들의 노력과 힘듦이 얼마나 큰지 알기에, 나 하나의 책 선택은 작지만 그들에게 큰 위로가 될 줄 믿는다.

물론 그 이면적 이유 외에 기본적으로 책을 만질 때 느껴지는 촉감, 책 표지를 쓰다듬을 때 전해져 오는 감동, 책을 후르륵 넘겨볼 때 바람결에 실려 나오는 향기 등이 나를 기쁘게 한다. 물론 책 속에 숨겨져 있는 이야기의 즐거움은 논외로 하고 말이다.


서점,
마음은 뜨겁게 불타오르는데
몸은 조용히 가라앉는 그 비밀스러운 곳.

책 뒤 표지에 소개된 ‘서점’에 대한 정의가 전혀 어색하지 않다. 서점은 바로 그런 곳이다. 작가는 바로 그 서점을 그리워하며, 그 서점들에 대한 얘기를 쉬지 않고 재잘거린다.

내게도 독립서점의 꿈이 있다. 옆지기는 필시 망할 거라며 반대하지만, 작은 책방 하나 노란 불 켜두고, 찾아오는 손님들과 하루 종일 책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면. 노란 소망은 아직 촛불처럼 조용히 타오른다. 이룰 수 있는 꿈인지는 잘 모르겠다.

노란 불빛의 서점.

맨 마지막에 노란 색지가 포함되어 있다
참 따뜻하다.

https://brunch.co.kr/@yonadarn/27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6.09.22 - 19:36
LAST UPDATE: 2016.09.22 - 20:00

112.170.1.22 - Mozilla/5.0 (Windows NT 6.1; WOW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53.0.2785.116 Safari/537.36


 다음글 <독서후기> 나는 고흐의 자연을 다시 본다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31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독서후기> 노란 불빛의 서점 요나단 2016.09.22 451 7
30Simple view<독서후기> 나는 고흐의 자연을 다시 본다 요나단 2016.09.22 117 15
29Simple view<독서후기> 채링크로스 84번지 요나단 2016.09.22 148 11
28Simple view<독서후기>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 요나단 2016.09.22 130 14
27Simple view2012-113-빅 픽처 요나단 2012.11.06 543 76
26Simple view2006-비둘기 요나단 2012.01.04 586 91
25Simple view황금물고기 요나단 2011.07.11 647 97
24Simple view2011-12-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요나단 2011.07.04 788 121
23Simple view2011-36-책도둑1(마커스 주삭) 요나단 2011.06.25 680 118
22Simple view2011-27-일상을 걷는 영성(류호준) 요나단 2011.06.06 11743 11
21Simple view2011-01-끝에서 시작되다 요나단 2011.06.01 1184 101
20Simple view2011-25-남한산성(김훈) 요나단 2011.06.01 688 124
19Simple view2011-18-미스터 핍 요나단 2011.05.31 1525 119
18Simple view2011-15-하우스 키핑 요나단 2011.05.26 713 128
17Simple view2011-14-사막의 꽃 요나단 2011.04.09 692 124
16Simple view2011-10-그 길에서 나를 만나다 요나단 2011.03.21 717 121
15Simple view학대받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732 120
14Simple view늦은 밤, 잠못드는 아이들 요나단 2011.03.21 707 107
13Simple view2011-09-DID로 세상을 이겨라 요나단 2011.03.02 738 119
12Simple view2011-08-증언(김길 목사님) 요나단 2011.02.28 693 111
11Simple view마음과 마음이 이어질 때(친밀감에 대하여) 요나단 2011.02.25 901 256
102011-02-16_14-16-59_523.jpg [537 KB] 다운받기Simple view2011-03-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요나단 2011.02.25 729 118
9Simple view2011-42-잘되는 나(조엘 오스틴) 요나단 2011.02.25 742 137
82011-02-22_11-32-07_499.jpg [467 KB] 다운받기Simple view전승기념탑의 의미(더불어 숲-신영복) 요나단 2011.02.25 963 144
7Simple view2011-04-출애굽기 탐험 요나단 2011.02.25 678 126
6Simple view2011-07-아버지의 웃음 요나단 2011.02.25 820 128
5Simple view2010-28-연을 쫓는 아이 요나단 2010.08.11 1059 125
4Simple view2011-32-발효된 청춘-산울림 산문집(이제야 보이네... 요나단 2010.07.05 1500 167
3Simple view2010-38-세상의 그늘에서 행복을 보다 요나단 2010.06.29 733 163
2Simple view시대적 아픔이 별처럼 쏟아지는 황순원의 별 요나단 2009.08.12 830 151
1Simple view몽고메리의 사랑의 유산-최고의 카타르시스, 끝없... 요나단 2009.07.30 821 154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