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시와 향기 :::


80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이태훈
Subject   해무-세월호 150일에 부쳐
    
9월12일이면, 진도 앞바다에, 팽목항에 슬픔을 정박한 지 어느새 150일이 됩니다. 하루가 영원 같은, 실핏줄 투명해진 아픈 영혼들을 생각합니다. 어서 빨리 모든 것이 걷히고 제 색깔을 찾고 다시 하나의 풀잎, 하나의 웃음이 되면 좋겠습니다.

<해무>
안개는 점점 짙어지고, 점점 어두워져, 이제는 너나 구분이 없어졌구나. 바다 건너 저편에는 사랑하는 부모님, 아들, 딸들이 조용히 누워 있는데, 처음에 해무는 내 사랑하는 이들을 받쳐주는 사랑이었고, 진실이었는데, 안개는 점점 짙어지고, 점점 어두워져, 이제는 너나 구분이 없어졌구나. 너와나는 언제부턴가 피아가 되었고, 서서히 이편과 저편으로, ‘너 와 나’가 되어, 비가 오고, 바람이 불고, 또 바다는 침묵에 빠졌구나. 침묵은 영혼의 굶주림 속에 하나둘 지쳐갔고, 가족을 찾아 바다 속으로 몸을 던지는 또 다른 생명들도 숨을 헐떡이며 지쳐갔고, 가라앉은 해무는 점점 커지고 점점 부풀어 올라 이제는, 너는 나에게 숨겨지고, 묻어지고, 변색되고, 다시 채색되고, 너를 알아볼 수 없는 나, 나를 알아볼 수 없는 너가 되어, 아, 그렇게 돌아오진 않겠지. 저편이 되어 나에게로 돌아오지는 않겠지. 언젠가는 걷히겠지. 걷히겠지. 그렇게 가을은 오고 또 눈발이 해무를 뚫고 바다 속으로 바다 속으로 네 명찰을 찾아 얼굴과 얼굴을 부비고 황홀한 키스를 하겠지. 아, 내 사랑이여. 이제는 돌아오려무나. 안개를 걷고 바람처럼 내게 안기려무나. 하늘의 티끌이 되기 전에, 내가 먼저 사라지기 전에.
(2014.09.12. 하루가 영원 같을 150일째에. 작은 시인, 요나단 이태훈 씀)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4.09.23 - 20:10

221.163.139.17 - Mozilla/5.0 (Windows NT 5.1)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37.0.2062.120 Safari/537.36


 이전글 단식
 다음글 쥐구멍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80Simple view좀 우울하니까 요나단 2018.11.04 2
79Simple view제부도에서 요나단 2018.02.11 29
78Simple view봄을 기다리는 입춘에게 요나단 2018.02.01 54
77Simple view겨울 아이 요나단 2017.12.19 97
76Simple view나무 요나단 2017.11.09 192
75Simple view겨울나비 요나단 2017.11.09 165
74Simple view<고래> -세월호 인양하던 날 요나단 2017.04.06 747
73Simple view기다려선 안 되는 것들 앞에서 요나단 2017.03.18 306
72Simple view참새와 바람 그리고 호랑가시나무 요나단 2016.10.24 534
71Simple view무제 요나단 2015.10.05 1137
70Simple view개망초 요나단 2015.10.05 619
69Simple view자목련 요나단 2015.04.22 1617
68Simple view<4월16일> 요나단 2015.04.17 1309
6720141206_113008.jpg [1.5 MB] 다운받기Simple view나무 요나단 2014.12.18 1372
6620141201_122557.jpg [2.9 MB] 다운받기Simple view첫눈 요나단 2014.12.01 1533
65Simple view단식 요나단 2014.10.22 1775
64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해무-세월호 150일에 부쳐 이태훈 2014.09.23 1654
63Simple view쥐구멍 요나단 2013.09.14 1910
62Simple view가을 여행 요나단 2013.09.14 2276
61Simple view밥이 뭐라고 요나단 2013.09.14 1613
60Simple view낙엽이 나무에게 요나단 2012.10.28 3137
59on_the_cliff.jpg [9.5 KB] 다운받기Simple view가을에게 요나단 2012.09.20 4549
58Simple view지문 요나단 2012.09.20 4384
57Simple view떠나야 한다 요나단 2012.06.24 5274
56Simple view내가 바람이다 요나단 2012.06.24 5085
55Simple view나무에게 요나단 2012.04.05 5642
54Simple view리셋(reset) 요나단 2011.12.31 6047
53r600_edit_2010-12-28_08-19-42_660.jpg [234 KB] 다운받기Simple view첫눈이 오면 요나단 2011.12.07 5718
52Simple view사랑, 그것은 요나단 2011.11.10 6029
51Simple view행복한 가을 요나단 2011.11.08 6363
50Simple view편지(수원삼일교회 30주년 축시) 요나단 2011.08.24 6620
49Simple view광야를 지나서(수원삼일교회 30주년 축시) 요나단 2011.08.19 7133
48Simple view여행 요나단 2011.08.12 6914
47Simple view고립 요나단 2011.07.27 6712
46Simple view누이를 보내며 요나단 2011.07.26 6466
45Simple view첫눈 요나단 2011.05.09 6711
44Simple view부활절 축시-안식 후 첫날에 요나단 2011.04.23 6837
43Simple view마지막 잎새 요나단 2011.03.01 6980
42Simple view심장아 터져버려라 요나단 2011.02.14 7388
41Simple view새해에는 (2011) 요나단 2011.01.01 7574
40Simple view그대가 꽃입니다 요나단 2010.12.02 7693
39Simple view당신만 사랑하겠습니다 요나단 2010.10.28 7867
38Simple view가을 여행 요나단 2010.10.28 7361
37Simple view당신이 참 좋아요 요나단 2010.10.21 19154
36Simple view고정관념, 넌 죽었다 요나단 2010.10.20 7708
35Simple view황홀한 사랑 요나단 2010.10.20 7968
34Simple view그곳에 계신 줄 알았습니다. 요나단 2010.10.06 7834
33Simple view아직은 시인이 아니다 요나단 2010.08.14 7510
32Simple view 요나단 2010.05.27 7801
31r400y_DSCF4062.JPG [168 KB] 다운받기Simple view장미 요나단 2010.05.11 8516
30Simple view석양을 바라보며(시조) 요나단 2010.04.22 8622
29Simple view방패연(시조) 요나단 2010.04.22 7963
28Simple view팔순 생일에 요나단 2009.12.14 9232
27Simple view내 슬픈 노래라도 요나단 2009.12.14 9197
26Simple view사슴의 행복 요나단 2009.12.14 8727
25Simple view세상은 아름다웠다 요나단 2009.12.14 9028
24Simple view바람개비가 된 무지개빛 물고기 요나단 2009.12.14 9247
23Simple view캥거루의 노래 요나단 2009.12.14 8782
22Simple view처음부터 사랑이었던 길 요나단 2009.11.18 9130
21Simple view떨어지는 기쁨이여 요나단 2009.11.18 9970
20Simple view기도  요나단 2009.11.18 9469
19Simple view지금부터 영원까지 요나단 2009.11.18 10619
18Simple view오늘 밤에는 요나단 2009.11.18 9712
17Simple view당신 무릎 아래에서 요나단 2009.11.18 10127
16Simple view낮달 요나단 2009.09.02 9611
15Simple view나는 시한폭탄이다 요나단 2009.08.31 49845
14Simple view비의 고독 요나단 2009.08.26 10648
13Simple view집게벌레 요나단 2009.08.24 10477
12Simple view믿을 만한 놈 요나단 2009.08.10 10881
11Simple view주말부부 요나단 2009.08.07 9786
10Simple view헤이리 마을에서 요나단 2009.08.06 9101
9Simple view가시나무 요나단 2009.08.05 3224
8Simple view네가 봄이다 요나단 2009.07.30 3405
7Simple view새해에는 2008 요나단 2009.07.29 3335
6Simple view겨울꽃 요나단 2009.07.29 3558
5Simple view새해에는-2009 요나단 2009.07.29 7060
4Simple view햇살 요나단 2009.07.29 8265
3Simple view누룽지 요나단 2009.07.29 8785
2Simple view요양원에서 1 요나단 2009.07.29 9287
1Simple view타향의 거리 1 요나단 2009.07.28 8802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