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단편동화 :::


16 11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요나단
Subject   무제 이야기
무제 이야기

 마치 아무도 없는 것처럼 보였다. 문밖으로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고 심지어 문틈으로조차 아무 빛도 새어나오지 않았다. 소년은 급하게 뛰어가다 문 앞에서 걸음을 멈추었다. ‘어, 이상하다. 여기에 문이 있었나?’ 소년은 깊이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 일단은 몸을 숨겨야 했다. 숨을 훅훅 고른 뒤 문고리를 와락 잡아당기며 안으로 뛰어들었다. 문이 열리는 속도만큼이나 빠르게 빛이 쏟아졌다. 소년은 예상치 못한 빛의 반격에 급하게 손을 들어 눈을 가렸다. 어두컴컴하리라고 생각한 것은 착각이었다. 왜 그런 생각을 했는지 알 수 없었다. 창고 안은 마치 일부러 불을 밝혀 놓은 것처럼 환했다. 왁자지껄하던 소리가 한 순간에 뚝 그쳤다. 아니 그런 느낌이 들었다. 마치 이전부터 계속 그러했던 것 같은 고요함이었다. 부산하게 움직이던 모든 동작이 한 순간에 정지했다. 마치 이전부터 계속 그러했던 것 같은 멈춤이었다. 소년은 천천히 손을 내렸다.

 창고는 생각보다 넓었는데 앞쪽만 불이 환하게 밝혀져 있었고 뒤로는 깜깜해서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다. 앞쪽에는 난쟁이처럼 작은 사람들이 난쟁이들이 앉음직한 작은 식탁과 작은 의자에 앉아서 막 식사를 하고 있었던 것처럼 멈추어 있었다. 하지만 얼음처럼 얼어붙어 있었기 때문에 그것은 아주 큰 인형처럼 보였다. 식탁 위에는 먹음직스런 음식이 놓여 있었는데 소년에게는 모두 처음 보는 것들이었다. 빨간 조끼를 입은 소녀 인형은 기도하는 것처럼 두 손을 모은 채 눈을 감고 있었고, 흰 앞치마를 두른 아줌마 인형은 큰 냄비에 담긴 국을 휘젓는 시늉을 한 채 국자를 쥐고 있었다. 얼굴은 곧 터질 것 같은 웃음으로 가득했는데 소년은 그 우스꽝스런 표정을 보고는 쿡 하고 웃고 말았다. 오른쪽에 앉아있는 인형은 막 식사를 하다 멈춘 것처럼 입을 크게 벌린 채 음식을 가득 담은 숟가락을 들고 있었다.

 소년은 처음 보는 광경이 낯설긴 했지만 그다지 겁이 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이런 상황이 즐거운 듯 계속해서 빙글빙글 웃었다. 지금까지 왜 헐레벌떡 도망쳐 이곳으로 왔는지 그 까닭을 완전히 잊어버린 듯 했다. 소년은 숟가락을 들고 있는 인형 쪽으로 천천히 다가갔다. 그 인형은 소년을 흘낏 보는 듯 했고 들고 있는 숟가락이 파르르 떨리는 것 같았다. 소년은 무릎을 낮추어 인형과 키높이를 같이했다.

“진짜 살아있는 것 같아.”
인형의 머리칼을 쓰다듬던 소년은 갑자기 숟가락을 들고 있는 인형 손을 붙잡았다.
“먹어 봐.”
누가 말릴 틈도 없었다.(물론 말릴 사람도 없었다.) 소년은 숟가락을 잡은 채 그대로 입 속으로 밀어 넣었다. 돌같이 굳어 움직이지 않을 거라고 생각을 했거나, 움직이더라도 끼기긱하며 돌이 움직이는 소리가 날 거라는 생각했다면 크게 잘못 생각한 것이다. 놀랍게도 인형은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숟가락에 있는 음식을 입안에 쏟아 넣고는 우걱우걱 씹어 먹었다.

“고마워. 무제야.”
인형이 말을 하며 잠에서 깨어난 듯 눈을 깜박거렸다. 그러자 돌처럼 가만히 있던 인형들이 마법에서 깨어난 것처럼 한꺼번에 웃고 떠들고 장난치기 시작했다. 물론 빨간 조끼를 입은 인형은 기도를 마친 듯, 서둘러 식탁 위에 놓인 음식을 먹기 시작했고 앞치마를 두른 아줌마 인형은 국자를 휘저으며 소리쳤다. “자, 한 명씩 그릇을 가져오세요. 오늘 식사는 마테요입니다.”

 그러자 뒤에 어둠처럼 숨어 있던 공간이 환하게 밝아지며 수십 명의 난쟁이 인형들이 식탁에 앉아서 그릇을 두들기며 소리쳤다.
 “마테요! 마테요!”
 “오늘은 특별 손님이 왔으니까 마테요에다 푸르흡 추가요!”
아줌마는 창고가 떠나갈 듯 웃으며 선반에서 큰 바구니를 꺼냈다.
 “우와. 역시 울 엄마는 기분파야!”
기도를 하고 밥을 먹던 빨간 조끼가 소리쳤다. 그러더니 소년을 보고는 한쪽 눈을 찡긋 감으며 윙크했다.
 “고마워, 무제. 너 때문이야.”

 무제라 불린 소년은 그제야 얼떨떨한 표정에서 제정신으로 돌아왔다.
 “난 아무 것도 한 게 없어. 그리고 너희들은 누구니? 인형은 아니지?”
 “당연하지. 어떻게 인형이 말을 하니, 꼬마야.”
 무제가 밥을 먹여 준 그 인형이었다.

 “난 꼬마가 아니야. 꼬마는 바로 너잖아!”
 무제는 골이 나서 소리쳤다.

 “푸하하. 나보고 꼬마래. 얘들아, 나보고 꼬마 소년이 꼬마래.”
 인형은 배를 잡고 웃었다. 그러자 모든 인형들이 배꼽을 잡고 따라 웃었다.

 “모샤 할아버지가 꼬마면 우리는 갓난아기네!”
 인형들이 다시 그릇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모샤! 모샤! 모샤! 본 때를 보여 줘.”

 그러자 모샤라 불린, 그러니까 무제가 숟가락으로 음식을 먹여 준 바로 그 인형이 콧수염을 만지작거리며 말했다.
 “무제야. 네가 날 쓰다듬어 주고 먹여준 건 정말 고마워. 안 그랬다면 너와 우리는 영원히 만나지 못했을 거야. 하지만 난 이 곳에서 3백년 이상 살고 있단다. 그러니 이제 갓 열 살을 넘긴 너와는 상대가 안 되지. 안 그러니?”
 “아, 예.”
 무제는 홀린 듯이 모샤를 바라보았다. 분명히 모샤에게는 수염이 없었다. 그런데 그가 수염을 만지는 순간 수염이 원래부터 있었던 것처럼 코 주위에 나 있었다. 수염은 황금빛으로 반짝거려 금방 눈에 띄었다. 그런 수염이 처음부터 눈에 들어오지 않을 리가 없었다.

 “수염 때문에 그러는 구나. 사실 이건 아무 것도 아니지. 수염이 무어 그리 중요하겠니? 네가 내 나이를 믿지 않을까 봐 내가 내 본 모습을 잠깐 보여준 것뿐이야. 그렇지만 평상시에는 수염을 밖으로 꺼내놓지 않지. 그건 거추장스러울 뿐이거든.”

 “맞아. 콧수염은 콧물이 떨어지면 참으로 곤란해. 물론 콧물이 그릇에 떨어지는 걸 간혹 막아주긴 하지만 말야.”

모샤 뒤에 앉아 있던 안경 낀 인형이 불쑥 말참견을 했다.
 “파리. 넌 콧물 얘길 좀 안 할 순 없니?”

 킥. 무제는 손으로 입을 가리며 웃었다. ‘이름이 파리래. 우리 반 학생이라면 날마다 놀림을 받을 거야. 나처럼.’

 “내 이름 때문에 웃는 구나. 하긴 뭐 상관없어. 너네 세상에서야 ‘파리’란 이름이 이상할진 몰라도 우리 ‘되돌려 나라’에서는 ‘아주 웃긴’이라는 멋진 이름이거든. 그건 네 이름이 뜻과 다르게 들려서 놀림을 받는 거랑 비슷해. 그래서 난 괜찮아. 그리고 적어도 ‘무제’란 이름보다야 낫지.”
 무제는 얼굴이 확 달아올랐다.
 “내 이름이 어때서 그래! 파리보단 무제가 낫지.”
 모샤가 얼른 무제 앞으로 달려나왔다.
 “무제야. 참아. 저 친구가 괜히 그러는 거야. 네 이름이 탐나서 그래. 사실 ‘아주 웃긴’보다는 ‘가장 위대한’이 낫잖아. 다들 그렇게 생각할 거야. 네 이름은 되돌려에서 가장 좋은 이름 가운데 하나야. 넌 자부심을 가져도 돼.”
 “내 이름이 ‘엄청 위대한’이라고? ‘제목 없음’이 아니고?”
 “누가 ‘무제님’을 ‘제목 없음’이라고 그래. 무제님은 누가 뭐래도 ‘가장 위대한’ 분이야. 사실은 우리 나라에서 지금까지 ‘가장 위대한’ 이름을 가진 분은 딱 한 분뿐이었어. 우리는 그 분을 아주 존경했지. 5백 년 전에 돌아가셨지만 그 분의 이름은 영원히 기억되고 있다구. 바로 ‘무제’란 이름으로 말이야.”
 “무제님!”
 난쟁이 인형들이 한꺼번에 엎드리며 무제에게 절을 했다.
 무제가 뒷걸음치며 손을 내저었다.
 “난, 그 무제가 아니에요.”
모샤가 무제에게 다가와 손을 잡았다. 놀랍게도 모샤의 키가 쑤욱 커지더니 무제와 같은 높이가 되었다.
 “알아. 하지만 넌 ‘제목 없음’도 확실히 아니야.”
 무제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이 곳을 잊지 마세요. 당신은 우리들의 ‘무제님’이에요. 안녕! 되돌려나라에 다시 오신 무제님.”

 펑 하는 연기소리도 없었다. 퍽하며 전등이 꺼지는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창고 안은 원래부터 그랬던 것처럼 깜깜해졌다. 무제는 이곳이 처음부터 깜깜했다는 느낌이 들었다. 어디에도 난쟁이 인형들이 있었던 흔적은 없었다. 다만 무제의 기억 속에 또렷이 존재할 뿐이었다.

 무제는 밖으로 나왔다. 뒤를 돌아보았지만 그곳은 원래부터 담벼락이었던 것처럼 문의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다. 손으로 샅샅이 훑어보았지만 문으로 짐작할 만한 그 어떤 표시도 나타나지 않았다. 무제는 고개를 갸웃거리며 교실로 돌아갔다. 친구들은 무제를 ‘제목 없음’이라고 계속 놀려댔지만 무제는 더 이상 그것 때문에 가슴 아파하지 않았다. 그리고 놀림을 받을 때마다 ‘넌 위대해!‘하는 외침이 가슴 깊은 곳에서 솟구쳐 올랐다.

(계간 문학21 2009년 봄호)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9.11.02 - 08:44

119.194.20.95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GTB6;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 .NET CLR 1.1.4322; InfoPath.2)


 이전글 미찬이와 푸르미
 다음글 오래 전 친구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16Simple view산으로 간 민달팽이 요나단 2010.03.18 1508 332
15Simple view예톨이의 세상 여행 요나단 2010.03.18 1449 224
14Simple view예찬이의 가을 운동회 요나단 2010.03.18 1553 212
13Simple view미찬이와 푸르미  요나단 2009.11.02 1461 236
12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무제 이야기 요나단 2009.11.02 955 243
11Simple view오래 전 친구 요나단 2009.11.02 4441 198
10Simple view밥을 사랑한 아이 요나단 2009.11.02 935 225
9Simple view마지막 식사 요나단 2009.11.02 1212 223
8Simple view수호천사 요나단 2009.11.02 1114 215
7Simple view제대로 이야기 2  요나단 2009.11.02 856 222
6Simple view제대로 이야기 1 요나단 2009.11.02 800 202
5Simple view붕붕이의 꿈 요나단 2009.11.02 847 218
4Simple view내 동생 따옹이 요나단 2009.07.29 822 199
3Simple view얼음왕자와 아지랑이 요나단 2009.07.29 847 220
2Simple view나는 왕이야. 요나단 2009.07.29 1331 200
1Simple view미찬이와 푸르미 요나단 2009.07.29 853 201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현재페이지가 마지막페이지 입니다.
이전 1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