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 함께 나누기 :::


112 12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요나단
Subject   어느 노부부의 슬픈이야기
어느 노부부의 슬픈이야기
 

우리 부부는 조그만 만두가게를 하고 있습니다.
손님 중에 매주 수요일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있었습니다.
 
대게는 할아버지가 먼저 와서 기다리지만
비가 오거나 눈이오는 궂은 날씨에는
가끔씩 할머니가 먼저와서 구석자리에 앉아
출입문을 바라보며 할아버지를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두 노인은 별말없이 얼굴만 쳐다 보다가
상대방에게 만두를 권하거나 눈이 마주치면
슬픈 영화를 보고 있는것 처럼 눈물이 고이기도 했습니다.
 
대체 저분들은 무슨 사이일까?
나는 만두를 빚고 있는 아내에게 속삭였습니다.
"글쎄요... 부부가 아닐까요?"
 
부부가 무었때문에 변두리 만두가게에서 몰래 만나요?
하긴 부부라면 저렇게 애절한 눈빛으로 바라 보지는 않지...
부부같지는 않아... 그럼 혹시 첫사랑이 아닐까요?
 
왜 그런거 있잖아요... 서로 열열히 사랑했는데
주위에 반대로 본의 아니게 헤어졌다...
그런데 몇십년만에 우연히 만났다.
서로의 마음은 옛날과 마찬가지인데...
서로에게는 가정이 있다... 그러니 어찌하겠는가...
 
그래서 이런식으로 재회를 한단 말이지... 아주 소설을 써라...
말은 그렇게 했지만 나는 아내의 상상이 맞는지도 모른다고 생각 했습니다.
 
그런데 저 할머니 어딘가 편찮으신것 아닌가요?
안색이 지난주 보다 아주 못하신것 같은데...
아내 역시 두 노인에게 쏠리는 관심이 어쩔 수 없는지
걱정스런 얼굴로 말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오늘따라 할머니는 눈물을 자주 닦으시며
어깨를 들석이셨습니다.
두 노인은 만두를 그대로 남긴체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할아버지는 돈을 지불하고 할머니 어깨를 감싸안고 나갔습니다.
 
나는 두 노인이 길 모퉁이를 돌아 갈때까지 시선을 땔 수가 없었습니다.
곧 쓰러질듯 휘청거리며 걷는 할머니를 부축하여 걸어가는 할아버지...
 
두 노인의 모습이 내 가슴을 아프게 하였습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대체 어떤 관계일까?
아내 말대로 첫 사랑 일까?
 
사람은 늙어도 사랑은 늙지 않으니까 그럴수도 있겠지...
"어머 비가 오네... 어서 솥뚜껑 닫으세요!"
그러나 나는 솥뚜껑을 닫는 것 보다 두 노인이
걱정되었습니다. 우산도 없을텐데...
다음주 수요일에 내가 먼저 말을 붙여서 물어볼 생각이였습니다.
 
그런데 다음주에도 그 다음주에도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몹씨 궁금하였는데 시간이 지날 수록 잊혀져가고 있었습니다.
 
그럳네 두달이 지난 어느 수요일
정확히 3시에 할아버지가 나타났습니다.
좀 마르고 초췌해 보였지만 그 할아버지가 틀림 없었습니다.
"오랫만에 오셨네요?"
할아버지는 아무 말 없이 조금 웃어 보였습니다.
 
할머니도 곧 오시겠지요?
할아버지는 고개를 저으시며
"못와... 하늘나라에 갔어..."
하시는 것이였습니다.
나와 아내는 접시를 떨어뜨릴 만큼 놀랐습니다.
 
할아버지 말씀을 듣고 우리 부부는
벌린 입을 다물수가 없었습니다.
너무 기가 막히고, 너무 안타까워서...
 
두 분은 부부인데 할아버지는 수원의 큰 아들 집에
할머니는 목동의 작은 아들 집에 사셨답니다.
"두분이 싸우셨나요?"
할아버지께 물었습니다.
 
그게 아니라 며느리들 끼리 싸웠답니다.
큰 며느리가 "다 같은 며느리인데 나만 부모를 모실 수 없다"고
강경하게 나오는 바람에 공평하게 양쪽집에서
할머니, 할아버지를 한분씩 모시기로 했답니다.
 
그래서 두 분은 일 주일에 한번씩
견우와 직녀처럼 만나셨던 것입니다.
그러다가 할머니가 먼저 돌아가신 것입니다.
 
"이제 나만 죽으면 돼... 우리는 천국에선 같이 살 수 있겠지..."
할아버지는 중얼 거리며 창밖으로 시선을 돌리셨습니다.
할아버지 뺨에는 눈물이 주르륵 흐르고 있었습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1.03.23 - 15:47

119.194.20.37 - Mozilla/4.0 (compatible; MSIE 8.0; Windows NT 6.0; Trident/4.0; SLCC1; .NET CLR 2.0.50727; .NET CLR 3.5.30729; .NET CLR 3.0.30618; InfoPath.2; .NET4.0C)


 이전글 상인의 신용
 다음글 ♡   내가 살아 보니까  ♡
글남기기추천하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112Simple view"용기만 낸다면" 요나단 2016.08.16 6997 24
111Simple view재키와 피 위 요나단 2016.07.22 5657 22
110Simple view버터 빵 한 조각  요나단 2013.02.28 6453 168
109Simple view표적보다 족적 요나단 2012.10.08 6129 233
108Simple view플라시보 효과 요나단 2012.10.04 7276 233
107Simple view지금은 나누어 줄 때 요나단 2012.10.01 7098 265
106Simple view자녀를 위해 인큐베이터가 된 아내 요나단 2012.08.06 7273 236
105Simple view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요나단 2012.08.03 8001 229
104Simple view가장 유능했던 뉴욕시장 피오렐로 라과디아의 명판 요나단 2012.05.04 7968 266
103Simple view그래 책은 좀 읽었나? 요나단 2012.05.03 8390 265
102Simple view호세 카레라스 이야기 요나단 2012.04.30 8355 274
101Simple view세상이 다 그런 것은 아닙니다. 요나단 2012.04.30 9054 229
100Simple view자세의 중요성 요나단 2012.04.03 10240 249
99Simple view그래, 우리들은 시인이야 요나단 2012.02.14 9630 234
98Simple view마음의 창 요나단 2011.09.26 1196 220
97Simple view그러고 사는 게 잘 사는 거다 요나단 2011.09.09 1137 241
96Simple view단 한 사람 요나단 2011.09.07 1141 244
95Simple view독일훈장을 받은 미국 병사 요나단 2011.08.20 1150 260
94Simple view비를 맞고 우산을 들고 오신 어머니 요나단 2011.08.18 1203 236
93Simple viewTORA 농법-발상의 전환 요나단 2011.07.28 1233 176
92Simple view남자를 파는 가게 요나단 2011.07.27 992 172
91Simple view가능사고-다리 하나로 야구를 할 수 있을까? 요나단 2011.07.21 1137 215
90Simple view실패를 위로해주세요. 요나단 2011.07.16 1544 221
89Simple view우체부 아저씨의 꽃길 요나단 2011.07.08 1261 230
88Simple view행복한 꼴등 요나단 2011.06.25 1137 206
87Simple view오드리 헵번의 글 요나단 2011.06.09 1184 214
86Simple view찰스 윌리엄 엘리옷-하버드 대학 총장 요나단 2011.06.06 1203 189
85Simple view반음 정도의 희망 요나단 2011.06.06 1179 210
84Simple view푸줏간 앞의 개 요나단 2011.06.02 1312 223
83Simple view행복의 적, '비교'와 '익숙해짐'   요나단 2011.06.02 1205 234
82Simple view당나귀의 지혜 요나단 2011.06.02 1220 237
81Simple view나를 울린 꼬맹이  요나단 2011.05.25 1247 224
80flower-3.jpg [166 KB] 다운받기Simple view민들레 이야기 요나단 2011.05.24 1261 208
79Simple view일생동안 만나는 세 가지 사랑 요나단 2011.05.23 1215 222
78공짜는 싫어.jpg [101 KB] 다운받기Simple view공짜는 싫어 요나단 2011.05.09 1265 222
77일곱살 아내.jpg [97 KB] 다운받기Simple view일곱 살 아내 요나단 2011.05.09 1204 244
76Simple view보이지 않는 사랑  요나단 2011.05.09 1250 210
75Simple view저기 우리 어머니가 요나단 2011.05.09 1244 207
74Simple viewKFC 할랜드 샌더스 요나단 2011.05.03 1352 206
73Simple view가장 큰 거짓말 요나단 2011.04.15 1287 194
72Simple view시간의 소중함에 대하여 요나단 2011.04.12 1252 203
71Simple view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요나단 2011.04.09 1327 230
70Simple view아름다운 남편 요나단 2011.04.09 1343 247
69Simple view3일 뒤에 죽는다면 요나단 2011.04.04 1303 247
68Simple view통찰력에 대하여 요나단 2011.03.26 1331 292
67Simple view말 잘하는 50가지 요나단 2011.03.25 1371 263
66Simple view나중은 패자의, 지금은 승자들의 단어다.  요나단 2011.03.24 1371 211
65Simple view하루에 세 가지 자신을 반성한다.  요나단 2011.03.24 1414 202
64Simple view상인의 신용 요나단 2011.03.24 1420 213
63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어느 노부부의 슬픈이야기 요나단 2011.03.23 1417 215
62Simple view♡   내가 살아 보니까  ♡ 요나단 2011.03.21 1369 215
61Simple view알렉산더  대왕의 보물 요나단 2011.03.15 1385 241
60Simple view박홍미, '동틀녘'  요나단 2011.03.15 1402 230
59Simple view자전거와 소년 요나단 2011.03.14 1441 217
58Simple view길에서 화살에 맞은 사람을 발견한다면 요나단 2011.03.09 2164 234
57Simple view나를 일깨운 아들의 한마디 요나단 2011.03.09 1472 207
56Simple view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심순덕) 요나단 2011.03.05 1475 230
55Simple view성공한 리더는 정직함을 갖고 있다. 요나단 2011.03.05 1497 228
54Simple view두 사람의 운전수 요나단 2011.02.23 1695 274
53Simple view눈의 무게   요나단 2010.12.20 1869 278
52Simple view토미의 시험지 요나단 2010.12.20 1873 297
51Simple view기억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 요나단 2010.10.07 2010 314
50Simple view남을 대할 때는 봄바람처럼 요나단 2010.10.06 2005 280
49Simple view아무리 공부를 많이 해도 요나단 2010.09.27 3041 290
48Simple view인생이란  요나단 2010.09.14 3678 386
47Simple view50대 이후의 10계명 요나단 2010.09.14 4573 335
46Simple view장애를 이긴 앨리슨 래퍼, 파주 강연 요나단 2010.09.07 4514 287
45Simple view성도의 기도 요나단 2010.08.10 5417 209
44Simple view사는 게 너무 힘들 때... [당근과 달걀과 커피이... 요나단 2010.07.30 3515 211
43Simple view천 개의 거울 요나단 2010.07.28 2668 211
42Simple view혀의 힘안에 죽음과 삶이 있다 요나단 2010.07.26 2395 201
41Simple view위로 요나단 2010.06.24 2366 207
40Simple view화니 크로스비에게서 배우는 건강장수 10계명 요나단 2010.06.15 2518 193
39Simple view소망 - 박진식 요나단 2010.05.31 2836 192
38Simple view존경받는 부자 요나단 2010.05.24 2503 213
37Simple view사람을 통한 배움 -모든 사람이 스승이다 요나단 2010.05.14 2216 220
36Simple view벤자민 프랭클린의 13가지 덕목 요나단 2010.05.12 1852 213
35Simple view방정환과 강도 요나단 2010.05.07 2129 204
34Simple view다정한 말에서는 꽃이 핀다 요나단 2010.05.07 2387 187
33Simple view고래가 아닌 새우로 살아라 요나단 2010.05.07 2846 199
32Simple view계란후라이가  아닌 생명으로 살아라 요나단 2010.05.07 2970 182
31Simple view김치처럼 살아라 요나단 2010.05.07 2894 179
30Simple view99℃사랑이 아닌 100℃ 사랑으로 살아라 요나단 2010.05.07 2656 180
29Simple view엄마, 사랑합니다 요나단 2010.05.03 2311 169
28Simple view손 십계명 요나단 2010.04.28 2135 172
27Simple view68명중 68등-아버지의 마음 요나단 2010.03.22 1838 176
26Simple view봄의 풀씨가 사람들에게 요나단 2010.03.16 1716 222
25Simple view♡ 비에 관한 아름다운 우리말 ♡ 요나단 2010.03.15 1773 174
24Simple view세상에 당당하기 요나단 2010.03.15 1777 186
23Simple view행복에 이르는 두 가지 방법 요나단 2010.02.25 1865 181
22Simple view돈과 시간 요나단 2010.02.22 1954 189
21Simple view이런 사실을 아시나요 요나단 2010.02.22 1992 188
20Simple view'침대야! 잘가. 그리고 편안히 쉬어'  요나단 2010.02.18 1850 215
19Simple view우리에게 꼭 필요한 아홉가지 열매 요나단 2010.02.18 1746 175
18Simple view세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가 주는 교훈 요나단 2010.02.16 1618 175
17Simple view늙은 인디언 추장의 지혜 요나단 2009.11.17 1685 197
16Simple view 자살기도자 2명 로또 당첨으로 감동의 양보 요나단 2009.10.31 1781 187
15Simple view인간에게 필요한 것 - 안데르센 요나단 2009.10.21 1884 185
14Simple view강한 활 요나단 2009.09.01 2123 208
13Simple view어쩌면 성공은 - 예영숙 요나단 2009.08.20 2222 193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